[밀알복지관] 사랑돋움 70호 > 소식지


0.jpg
01.jpg
먼저 장애인의 날의 정의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정의 : 국민의 장애인에 대한 이해를 깊게 하고, 장애인의 재활 의욕을 고취하기 위한 목적으로 제정된 기념일 이라고 정의 되어있습니다. 장애인을 올바로 이해하고 장애인의 재활의지를 높이고자 기념하는 날인데요.

그렇다면 장애인의 날이
어떻게 진행되어 왔는지 함께 살펴보시죠.

매년 4월 20일. 1972년부터 민간단체에서 개최해 오던 4월 20일 ‘재활의 날’을 이어, 1981년부터 나라에서 ‘장애인의 날’로 정하고 기념행사를 해 왔다. 4월 20일을 ‘장애인의 날’(이전 재활의 날)로 정한 것은, 4월이 1년 중 모든 만물이 소생하는 계절이어서 장애인의 재활의지를 부각시킬 수 있다는 데 의미를 둔 것이며, 20일은 다수의 기념일과 중복을 피하기 위해서이다.
한편, 1981년 UN총회는 ‘장애인의 완전한 참여와 평등’을 주제로 ‘세계 장애인의 해’를 선포하고 세계 모든 국가에서 기념사업을 추진하도록 권장했는데, 우리나라에서도 ‘세계 장애인의 해’ 기념사업의 일환으로 1981년 4월 20일 ‘제1회 장애인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기념식은 장애인 인권선언문 낭독, 장애인 복지유공자 포상, 장애인 극복상 시상, 장애인 수기 발표, 축하공연 등으로 진행된다. 또한 이 날을 전후한 약 일주일간을 ‘장애인 주간’으로 정하고 여러 가지 행사를 벌인다. 또 장애인과 관련된 기념행사는 1972년부터 한국신체장애자재활협회(현재 한국장애인재활협회)에서 4월 20일을 ‘재활의 날’로 정하여 민간행사를 추진해 오다가, ‘세계장애인의 날’을 기념하여 1981년부터 정부행사로 ‘장애인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하게 되었다.
그러나 당시 정부의 법정기념일 축소 방침에 따라 법정기념일로 지정받지 못하다가, 1989년 12월 개정된 「장애인복지법」에 의거 1991년부터 4월 20일이 ‘장애인의 날’ 법정기념일로 공식지정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장애인의 날,
4월에 있는 하나의 기념일로만 여기지 않았나요?

이것을 읽은 오늘부터 라도 장애인의 날을 다시 한번 생각하고 기념해 보는건 어떨까요?
오늘도 밀알복지관은 언제나 장애인을 생각합니다.


01-1.jpg
02.jpg
지관에서는 지난 3월 5~9일 동안 강당의 외벽방수와 환경개선을 위한 공사가 진행되었습니다.

밀알복지관 6층 강당은 난타, 100세 건강운동, 워킹댄스 등 다양한 신체적 활동프로그램을 위한 뿐만 장소일 뿐 아니라, 지역주민의 의견을 모으고, 교육을 진행하는 장소로도 사용되어지고 있습니다.
많은 분들이 이용하는 강당의 마루바닥과 벽은 스크래치와 오염, 이염 등으로 인해 미관 상 보기좋지 않은 부분들이 많이 있었고, 음향실의 경우에는 이전에 발생했던 누수와 사용위치의 불편함으로 인해 사용상에 불편함이 많았습니다.
또 옥상에서 누수되는 문제도 발생하고 있어서 안전상의 문제도 대두되고 있는 실정이었습니다.
복지관을 찾아주시는 장애인분들과 지역주민들의 쾌적한 사용을 위해 복지관에서는 지난 1월 동구청에 지방보조금을 신청하였고, 이를 지원받아 3월 5일부터 9일까지 강당공사를 진행하였습니다.
공사는 사진에서 보이는 것처럼 잘 마무리되어 이전보다 밝고 편안한 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하게 되었습니다. 앞으로도 밀알복지관이 지역사회 안에서 장애인과 지역주민들이 편안하고 안락한 열린공간으로 복지관을 이용하실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많이 놀러와주세요~

• 글쓴이_최영경 사회복지사

02-01.jpg
  • 02-1.jpg
  • 02-2.jpg
02-02.jpg
  • 02-3.jpg
  • 02-4.jpg
  • 02-5.jpg
  • 02-6.jpg
02-03.jpg
  • 02-7.jpg
  • 02-8.jpg
  • 02-9.jpg
  • 02-10.jpg
03.jpg
지난 4월 6일 엑스포시민광장에서 대전광역시의사회가 지원하고 대전지역 장애인복지 관련 기관 및 단체가 참여한 2019 장애인식개선연합캠페인 ‘스스로 그리고 함께’ 가 진행되었습니다. 이번 행사는 장애인복지 관련 기관 및 단체가 연합하여 시민들을 대상으로 장애와 장애인에 대한 이해를 도와 올바른 인식을 갖고, 장애에 대한 편견과 고정관념을 해소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마련되었고, 대전지역에서는 처음으로 VR(가상현실)을 활용하여 장애인의 일상을 사실적으로 느껴보는 장애체험이 진행되었습니다. 암전 상태의 미로로 구성된 이동형 에어바운스를 활용한 시각장애 체험, 수어뉴스 체험 등이 진행되었으며 다양한 체험과 더불어 인식개선 퀴즈, 투명명함 사진촬영, 게임 부스도 있어 남녀노소 누구나 즐겁게 참여하고, 장애에 대해 올바른 인식을 갖는 뜻 깊은 행사로 진행되었습니다.

위 행사에 참여한 시민 이○○씨는 “체험을 통해 직접 접해볼 수 있고 아이들도 함께 할 수 있는 것들이 많아 즐거웠으며, 장애에 대한 잘못된 편견을 해소하는 계기가 되었다.”고 말하며 많은 분들이 웃으며 장애인에 대한 인식을 새롭게 하는 기회를 가졌습니다. 이번 행사에는 대전광역시의사회,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대전지원, 대덕구장애인종합복지관, 대전광역시립산성종합복지관, 대전광역시립손소리복지관, 대전광역시립장애인복지관, 대전광역시발달장애인지원센터, 대전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대전장애인배움터 한울야학, 동구아름다운복지관, 밀알복지관, 유성구장애인종합복지관, 행복한우리복지관 등 다양한 기관이 참석하여 행사를 다채롭게 하였습니다. 복지관은 장애인들의 의미있는 삶을 위해 언제나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글쓴이_이혜경 사회복지사
  • 03-1.jpg
  • 03-2.jpg
  • 03-3.jpg
  • 03-4.jpg
00.jpg

Copyright © SendCommunic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