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의회] 정책간담회 : 주최 우승호 의원 > 소식지


06.jpg
대전광역시의회 우승호 의원은 5월 29일(수) 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장애인 의사소통 권리증진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장애인의 의사소통과 정보접근에 있어서의 차별을 금지하여 장애인의 의사소통 권리를 증진하고 완전한 사회참여와 평등권을 실현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고자 마련했다.

먼저, 최철희 교수(대구가톨릭대학교 언어청각치료학과)는 우리나라 장애인 특수학교 전체 학생의 약 86%가 AAC(의사소통보완체계)를 필요로 하고 있으나 59% 정도만 AAC를 사용하고 있으며, 사용 중인 AAC도 낮은 기술 사양의 AAC(의사소통 판이나 책 등)가 89%를 넘는다”며 “우리나라의 전체 AAC 잠재 수요자는 31만 명이 넘는 것으로 추정되고, 뇌졸중, 파킨슨병 등 후천성 의사소통장애가 증가하는 추세를 감안하면 우리나라의 AAC 잠재 수요자는 앞으로 더 늘어날 전망”이라고 강조했다.

우승호 의원은 “보완대체의사소통을 통해 원활한 의사소통이 가능해진다면 온전히 제 몫을 하는 사회구성원으로서 자리매김할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며 “장애인과 그 가족의 건강한 의사소통 환경 조성과 권리 증진을 위해 조례 제정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06-1.jpg

Copyright © SendCommunication. All rights reserved.